메뉴 건너뛰기

영혼의 시

사랑의 계단

2018.02.03 08:58

시내운 조회 수:15

사랑의 계단

 

                    / 운계 박 충선

 

창조자 손 끝에서

차례 차례 만들어 지 듯

생명이 서로를 사랑하는데도

순서가 있을터

 

나는 사랑의 천사인 듯

나 보다 먼저 남 사랑하는 것이

첫 번째 사랑의 인줄 알았건만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는 이가

너와 그들을 사랑한다 함은

위선의 껍데기를 쓴 사랑인 듯 하네

 

내가 나를 사랑함은 본성이요

내가 너를 사랑함은 배려이며

내가 그들을 사랑함은 사명인 것을

 

사랑의 고리는

나의 영혼이 그들의 영혼속에

너와 그들의 영혼이 내 영혼속에

같이 숨쉴 때 이어지는 것을

 

그들을 내몸 같이 사랑했기에

십자가의 처형으로 부활한 사랑

그 죽음은 사랑의 시작이요 끝인 것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내가 지고 싶은 멍에 시내운 2015.09.18 56
47 현장 예수 시내운 2015.09.18 84
46 낙엽 비 시내운 2015.09.21 133
45 설익은 밥상 [2] 박충선 2015.10.08 98
44 ~ ~ 하지 마라 시내운 2015.10.17 127
43 더 가까이 다달으도록 시내운 2015.11.10 12
42 연과 얼레 시내운 2015.11.18 176
41 무엇을 바라며 살까 이경민 2015.11.20 1073
40 노인의 꿈 시내운 2015.12.05 195
39 아파하니 사람 인거야 시내운 2015.12.19 163
38 내 마음의 주인은 ? 시내운 2016.02.15 254
37 꽃 같은 삶이 모여 살면 시내운 2016.03.03 62
36 진실하신 친구 시내운 2016.03.30 95
35 가난한 과부의 두렙돈 시내운 2016.04.17 259
34 백발들의 송연 시내운 2016.05.19 54
33 연명 치료 시내운 2016.06.22 35
32 촛물 시내운 2016.08.03 128
31 키우고 흩어지게 하소서 시내운 2016.08.15 25
30 이게 아닌데 ! 시내운 2016.11.06 13
29 밤의 성벽안에 자리하니 시내운 2017.01.08 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