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혼의 시

유항심

2017.03.10 10:44

시내운 조회 수:20

유항심 (有恒心)

 

                           / 운계 박 충선

 

계절은 변하여도 한결같은 만년설

늘 깨끗하게 고봉을 품고 있듯이

 

구름 한점 없는 파란 하늘처럼

늘 맑은 눈으로 사계를 바라보고 있듯이

 

바람처럼 다가서서

늘 수목의 고운 머릿결 쓰다듬듯이

 

세월 따라 변하는

인심이고 세상 풍경이어도

 

오랜 세월이 흘렀어도

변함없고 한결같이 잊지않고 간직함은

 

태초부터 변하지 않고 너를 지켜오시는

그 분의 마음 내 안에 품었기 때문이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유항심 시내운 2017.03.10 20
21 부모가 눈물이 되나니 시내운 2017.02.03 48
20 밤의 성벽안에 자리하니 시내운 2017.01.08 26
19 이게 아닌데 ! 시내운 2016.11.06 13
18 키우고 흩어지게 하소서 시내운 2016.08.15 25
17 촛물 시내운 2016.08.03 125
16 연명 치료 시내운 2016.06.22 34
15 백발들의 송연 시내운 2016.05.19 51
14 가난한 과부의 두렙돈 시내운 2016.04.17 213
13 진실하신 친구 시내운 2016.03.30 83
12 꽃 같은 삶이 모여 살면 시내운 2016.03.03 61
11 내 마음의 주인은 ? 시내운 2016.02.15 235
10 아파하니 사람 인거야 시내운 2015.12.19 161
9 노인의 꿈 시내운 2015.12.05 189
8 무엇을 바라며 살까 이경민 2015.11.20 618
7 연과 얼레 시내운 2015.11.18 174
6 더 가까이 다달으도록 시내운 2015.11.10 12
5 ~ ~ 하지 마라 시내운 2015.10.17 125
4 설익은 밥상 [2] 박충선 2015.10.08 96
3 낙엽 비 시내운 2015.09.21 125
위로